본문 바로가기
[샘스케치 #25] 도스또예프스끼2 [샘스케치 #25] 도스또예프스끼② 도스또예프스끼는 모스크바에서 태어났고뻬쩨르부르그에서 죽었다.그는 도시의 작가였다. 가려진 도시의 시야처럼 그의 시야는 협소했지만심도는 끝을 알 수 없을 정도로 깊었다. 병적일 정도로. 나는 을 읽으며 압도되었다. 이런 책은 없었다.샘은, 작가가 사람 죽인 적 있는거 아니냐고,사람 한 번 죽여보지 않고 어떻게 이런 글을 쓸 수 있냐며 몸소리쳤다.차마 하권을 집을 수가 없다 했다. 샘 그리고, 윤 쓰다. 2013. 9. 12.
[샘스케치 #11] 붉은 러시아9 [샘스케치 #11] 붉은 러시아⑨ 성 이삭 성당에서 상트 페테르부르크*를 바라보다. 2차 세계대전 당시 29개월 동안 독일군의 포위를 받았던이 도시는 성 이삭 성당의 황금돔이 멀리서도 쉽게 눈에 띄어 독일군의 표적으로 이용될 것을 걱정해 회색으로 덧칠했다. 지금은 다시 황금돔이 되었다. 1) 상트 페테르부르크는 1990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 샘 그리고, 윤 쓰다. 2013. 8. 11.
[샘스케치 #9] 붉은 러시아7 [샘스케치 #9] 붉은 러시아⑦ 전세계 부자들*이 가장 많이 살고 있는 도시는 어디일까?러시아의 수도 모스크바다.*10억 달러 이상 재산을 보유한 사람이 76명으로, 뉴욕보다도 6명이 많다. 부자들이 있는 곳엔 언제나 사치품이 뒤따른다.상트 페테르부르크를 걷다 까르띠에 매장을 보았다. 나는 아무 뜻없이 샘에게 물었다"우리 까르띠에 매장 들어갈까?" 그 말을 들은 샘은 외치듯 말했다."왜에-?"그 말은 거의 환호에 가까웠다. 그냥, 이라고 답했다간 세상을 잃은 표정과 마주할지도 몰랐다. 나는 나의 섣부름을 후회하며 말했다."샘이 갖고 싶은 거 있나 보게.""정말? 아냐 괜찮아. 러시아에 있는 프랑스 매장이라니. 들어갈 수 없어.""뭐, 어때." 라고 말하면서도 나의 발걸음은 까르띠에를 지나치고 있었다. 역.. 2013. 8. 10.
[샘스케치 #5] 붉은 러시아4 [샘스케치 #5] 붉은 러시아④ 상트 페테르부르크, 네프스끼 거리가 시작하는 곳에 위치한 겨울궁전예카테리나 대제가 미술품을 하나, 둘 모으기 시작하면서 이곳은 박물관이 된다.루브르, 대영박물관과 함께 세계 3대 박물관이라 불리는 에르미따주* 박물관이다. 레오나르도 다빈치, 미켈란젤로, 라파엘로, 루벤스, 렘브란트, 카라바지오, 세잔, 고흐, 고갱, 르느와르, 모네, 마티스, 피카소와 같은 쟁쟁한 화가의 그림을 비롯해 수 많은 조각, 판화 등이 350여개의 방에 전시되어 있다. 어떤 방은 한 화가만으로 채워지기도 했다.세잔의 방, 고갱의 방, 마티스의 방, 루벤스의 방, 렘브란트 회랑처럼.(예카테리나 대제가 살아있더라면 이처럼 성공적인 미술 재테크에 감탄했을지도) 방 하나를 빌려오면, 우리나라에서는 특별전.. 2013. 8. 5.
뻬쩨르부르그_10. 세계에서 가장 예쁜 게스트하우스 낭가네. 뻬쩨르부르그 이야기. 세계에서 가장 예쁜 게스트하우스 뻬쩨르부르그에서는 모든 것이 좋았다. 그것은 숙소가 쌤의 마음에 들었기 때문이다. 쌤의 기분은 숙소가 팔할이다. 쌤은 숙소를 이렇게 평했다. "마치 론리플래닛 호스텔 섹션 에디터에게 컨설팅을 받고 운영되는 곳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완벽한 호스텔, 그 자체"그러면서 마음에 드는 요인을 분석했다.- 고급스러지는 않지만 아기자기한 인테리어- 딱 필요한 만큼 존재하는 서비스와 비품들- 중심 관광지까지 도보 이동이 가능한 위치- 자유로우면서도 규칙 있는 문화- 사진찍기를 즐기는 여행자들을 사로잡을 만한 오브제들 여행을 많이 다닌 쌤에게도 이곳은 지금까지의 숙소 가운데 최고라 했다. 그랬다. 나 또한 숙소가 마음에 들었다. 숙소 사진을 이렇게 많이 .. 2013. 7. 24.
낭가네. 뻬쩨르부르그 이야기. 9 모스크바역 9러시아의 기차역 이름은 독특하다. 모스크바역은 모스크바에 있지 않다. 최종 목적지를 기차역 이름으로 쓰기 때문이다. 모스크바에서 뻬쩨르부르그(상트 페테르부르크, 前 레닌그라드)로 가는 기차역의 이름은 레닌그라드역이다. 반대로 뻬쩨르부르그에서 모스크바로 가는 기차역 이름은 모스크바역이다. 아침 해가 뜨고 있었다. 나와 쌤은 아침 식사를 하기 위해 역 근처에 있는 카페에 들어갔다. 카페 두 노드, 프랑스 카페였다. 아침 메뉴는 각 도시의 이름을 땄다. 나는 런던을 선택했다. 쌤은 파리를 선택했다. "프랑스 식당에서 파는 영국 메뉴라.. 재미있지 않습니까?""한국 사람 두명이 상트 페테르부르크에 있는 모스크바 역 앞 프랑스 식당에 들어와 런던과 파리 메뉴를 먹고 있습니다. 뭔가 글로벌한 느낌입니다." 그런데.. 2013. 7. 24.
낭가네. 모스크바 이야기. 8 첫날밤 8우리가 싸운 이유 : 신혼여행 첫 날 밤 숙소가 트윈 베드였기 때문. 오마이갓."남편, 그러니까 내가 첫날밤은 호텔에서 묵자고 하지 않았습니까."나도 변명의 여지는 있었다."이거 저 혼자 고른 곳이 아닙니다. 분명 같이 보고, 괜찮다고 해서 예약한 곳이지 않습니까." 그러나 경과는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 것은 결과다. 러시아인 체형에 전혀 맞지 않을 거 같은 폭 1미터 미만의 싱글 침대 두 개. 싸구려에다 체중이 실릴 때마다 스프링이 삐걱댔다. 작동이 의심스러운 구식 컴퓨터 한 대와 CCTV가 아닐까 의심스러울 만큼 조그만 TV가 천장에 매달려 있었다. 숙소가 요모양 요꼴이니. 솔직히 나도 많이 당황했다.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게다가 둘째날 밤은 기차 침대칸이었다. 그것도 6인실. 그야말로 오마이갓.. 2013. 7. 21.
낭가네. 모스크바 이야기. 2 두 도시 2남편 베를린 경유할까요?네. 아부다비 경유할까요?네. 모스크바 경유할까요?네!!!!!!!!!!!!!!!!!!!!!!!!!!!!!!!!!!!!!!!!!!!!!!!!!!(느낌표 50개) 생각하지도 못한 기회다. 고등학교 때 우연히 여행책 세 권을 봤는데, 멕시코, 러시아, 터키였다. 그 후 이 세 나라는 언젠가 한 번은 가고 싶었다. 그 중 두 나라를 가는 거다. 게다가 도빠(도스또예프스끼 팔로워)에겐 소설의 배경이 된 도시를 보는 것만해도 무척 경외로운 일이다. 러시아에 있는 시간은 1주일.고민할 게 없었다. 모스크바와 뻬쩨르부르그(상트 페테르부르크)두 도시였다. 두 말할 나위없이. △ 러시아의 상징. 성 바실리 성당 △ 성 이삭 성당에서 바라본 뻬쩨르부르그 전경. 도시가 세계문화유산이다. + 낭랑한 낭.. 2013. 7. 13.